성대사랑 > 자유 > 생크림케잌





 
[뻘] 생크림케잌
 글쓴이   유창고시원~
 작성일시  2017-03-11 23:08:14
 조회수  2,152 번
 추천  36 번
 비추천  7 번
저녁때 생크림케잌을 사러간 제 친구는.
단골 빵집에서 사장님이
어제부터 보이던 생과일 생크림 케이크의
생크림을 칼로 벗겨내고
다시 생크림만 외부에 새걸로 입힌후에 냉장고에
넣는 모습을 봅니다.
누가봐도 신선해 보이는 오늘 만든 케잌처럼 보입니다
제 친구는 사장이 양심불량이라고 고객을 속인다며
그집에서 빵을사지 않습니다.

어느날 빵집하는 제 친구와 앞에 친구가 만나서
저 이야기를 들려주니
생크림케잌의 유효기간은 2-3일이며
하루가 지나면 빵은 신선하지만
겉생크림이 처음보다 마르게 되서
손님들에게 촉촉한 생크림을 주려고
생크림을 다시 벗겨낸후에 다시 새로 덧 씌워서 나머지 하루를 판다고.
이는 양심불량이 아니라 조금이라도 더 맛있는 케잌을 고객에게 주려는것 뿐이라 말합니다

몇일후 동아리 생일파티에서 동기의 케잌을 사러간
그 빵집하는 친구는
빵집에서 케잌을 보더니 한 케잌을 고릅니다.
우리가 관심없던 케잌을요.
나오면서 하는 이야기가
여기 캐잌은 모두 오늘 생크림 다시 덧 씌운거구
자기가 고른건 오늘 점심쯤에 나온 생크림 교환이 없는 완전 새거라고 이걸 먹자고 합니다.

첫번째 이야기는 나름 합리적이라 저도 그당시 그빵집 안갔습니다만
두번째 빵집 친구의 이야기를 듣고 저는 오해가 풀렸습니다. 사장의 고객배려 마인드를 오해한듯 싶었습니다.
세번째 이야기에서 저는 사람마다 자기 입장이 있고 자신의 이익이 우선하는건 어쩔수 없다 생각했어요.

같은 사안을 바라보는 입장...
어렵죠.
여기서 정의를 찾는건 더 어려워 보입니다.
뭐가 정의고 뭐가 맞는건지 케잌하나 먹어도 어려워요.

운영자님 고생이 많으십니다
항상 응원하고. 고맙습니다.
언젠가 같이 생크림케잌에 커피한잔 할날 기다리겠습니다.
제가 살게요.


Ad
 
no image
꼬르륵 17-03-11 23:15
 
고객을 배려하기위해 새로운 생크림을 덧씌우는 수고를 들이는 빵집 주인이라면 그외의 다른 요소들에서도 역시 고객을 위한 배려가 묻어 있으리라는 믿음이 갑니다.
no image
Prios 17-03-12 00:55
 
아 정말. 대단하세요
no image
찜째와째찜 17-03-12 12:49
 
인사이트
no image
FTTG 17-03-12 20:58
 
겉이 마른 생크림케익이든 덧바른 생크림케이든 무엇을 먹겠다고 얘기하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될 수는 없겠죠.
생크림은 이삼일 후에 표면이 마르니 덧발라서 먹는게 좋다고 얘기까지 듣지 못한 상황에서는 말이죠.
저는 마른 생크림이든 덧바른 생크림이든 다 좋습니다ㅋ
no image
정오의희망곡 17-03-16 19:06
 
생크림을 다시 바른거면  마치 오늘 갓나온 케익이 아니라 하루 묵은 케익이라는걸 알려야 하겠네요.
하루 지난 케익 버릴순 없으니 위에 생크림만 새로 씌운 케익이고 여지껏 그런 식으로 하루만에 팔리지 않은 케익들은 쭉 그렇게 해오고 있었다는게 이 빵집의 시스템인걸 손님들도 알고 있는 상황이라는 전제가 있어야 할것 같아요
Google Adsense
 
 
 

Total 3,699
[공지] 피해금액 모음 [21] YekeJasag 01-11 6398 36
[공지] 게시판 글쓰기 등급 상향 조정 [15] YekeJasag 06-18 42907 54
[공지] 성대사랑 모바일 래핑 앱 베타테스트 [5] 성대사랑 09-14 44672 13
[공지] 비추천 가이드 [7] YekeJasag 05-20 39173 -3
[공지] 질문게시판의 '질문' 기준 [16] 성대사랑 09-05 197779 22
[공지] ::: [필독] 성균인 인증 및 회원정보 마이그레이션 관련 ::: [64] 성대사랑 06-26 281593 22
[뻘] 직장생활의 끝자락에서, 오랫만에 근황 이야기 [19] Rainblue 04-09 1500 56
[정치] 천안함 어뢰는 직접때리는게 아니라 버블제트임 [1] 03-30 1557 19
[뻘] 세상의 무게를 눈꺼풀로 짓이겨 내다. [4] 03-20 1627 23
[뻘] 미안한데 팀장도 괴롭다.... [18] 03-20 3010 32
[연애] 2년전에 회사에서 짝사랑하던 사람이랑 잘됐다고 몇번 익명 글 … [7] 03-13 1219 29
[뻘] 대중들의 이중성 03-06 1505 18
[뻘] 어느 당을 지지하든 당최 이해가 안되는 점 [4] 02-20 1954 20
[정치] 김일성 가면은 대체 뭘까? [11] 02-15 2611 31
[뻘] 반려견이 죽었습니다. [4] 02-12 1920 26
[정치] 지나친 북한 미화에 역겨움이 듭니다. [25] 02-09 3622 49
[뻘] 성대사랑 살아났으면 좋겟어서 올리는 취업정보 인천국제공항… [12] 01-30 1207 17
[뻘] 많이 아프신 홀어머니 이야기 들으면 모두들 물러서는군요. [19] 01-27 1819 25
[뻘] 주절주절... [17] 01-20 1893 31
[학교] 교직원 고발 어떻게 해야하나요 [5] 01-19 1685 27
[뻘]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12] 01-13 2581 21
[뻘] 지방직 공무원 시험 관련 약간의 정보(?)글 [6] 화석인 01-07 1099 29
[뻘] 사는 게 정말 어렵네요 이곳에 잠시 속마음을 털어놓고 싶네요 [11] 01-02 1741 32
[뻘] (ㅃ)7년 후 다시, 나는 지금 정말 행복합니다. [7] 01-01 3369 28
[뻘] 공기업 취업 후기(+면접 실패담) 입니다 [12] 모이 12-18 1683 27
[뻘] 이른 나이에 뜻하지않게 찾아온 간암 [18] 12-11 188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