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사랑 > 자유 > 유승민은 참 아까운 후보같아요





 
[정치] 유승민은 참 아까운 후보같아요
 글쓴이  
 작성일시  2017-04-24 22:34:22
 조회수  2,761 번
 추천  30 번
 비추천  4 번
안보는 보수이면서 경제정책이나 사회복지쪽은 진보적이고 합리적인 것 같아요

공부도 그만하면 열심히했고 보수치고 열린 스탠스여서 마음에 드는데 토론 후에 안철수 지지층이 유승민이 아닌 홍준표에게 가는게 안타깝네요.. 보수 인사중에 거의 유일하게 호감이 가는데요ㅜ

콘크리트 지지층때문에 사실상 문재인이 대통령 될것같지만, 차기에 또 나오셨으면 좋겠습니다.


Ad
 
no image
randomized 17-04-24 23:34
 
저는 안희정 지사가 안타깝더군요....ㅠㅠ;
     
no image
17-04-25 17:45
 
저 더민주 경선에선 안희정 찍었어요ㅋㅋㅋㅋ
no image
응꼬미 17-04-24 23:58
 
저도 갠적으로는 유승민이 좋더라고요
no image
식인종 17-04-25 08:52
 
유승민 아까운 인물이죠..
no image
moodiri 17-04-25 09:17
 
아깝다기보다는, 이번이 입지 많이 넓힌 좋은 기회가 되었죠. 물론 다 그런 계산이 있어서 나온걸테지만 ㅎㅎ
no image
 
유승민은 정말 아까운 사람이죠.
보수층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고 이끌어 갈 수 있는 사람이지만, 조직이 리더를 못 따라가는 형편이죠.
 
왜냐하면 우리나라의 기존 보수세력(기존 새누리당)은
보수라는 의미 그대로 '전통과 사회시스템을 수호하고 개선하는' 세력이라기 보다는,
정치, 경제, 문화 등 '최상위 권력층의 지배를 공고히 다지는' 수구세력이라고 보는게 맞죠.

그걸 바른정당이 깨주고, 또 유승민이 깨주기를 바라는데...
(물론 유승민도 아직은 구태의연한 색깔론, 이념론적인 대립에서 완전히 벗어나진 못한것 같아요!)

오늘자 기사 中 바른정당에서 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단일화를 강구한다는 내용을 보니, 
아직도 우리나라 보수는 갈길이 머네요. 그래도 유승민의 선전을 기대합니다.
     
no image
17-04-25 17:47
 
동의해요
no image
벨에포크 17-04-25 10:05
 
유승민 일요일 토론보고 사람들 많이 떠났을겁니다. 일요일 토론은 정말 못했고, 심상정한테 털리고, 자기 밑천을 너무 많이 보여줘버렸어요. 망함.. 차라리 차기를 노려야하는데 이번판에 모든걸 불살른것 같음;
no image
킨트 17-04-25 10:07
 
바른정당 뒤에 김무성이 있다보니 쉽지 않아보이네요
선거 끝나고 정당이미지 올리는 용도로 사용되고 이선후퇴당할까봐 걱정되네요
저는 안철수에게 현재 유승민의 모습을 기대했는데 조금은 아쉽네요 박지원과 손잡은 탓에 한계점이 생기는 것 같아요
되돌릴순없죠
no image
봄바람이 헷 17-04-25 15:48
 
유승민 정말 철저한 사람이고 꼼꼼한 사람이에요.

이번 대선 역시 철저하게 계산하고 출마하는거라고 봅니다.

어차피 이번 대선에 당선되는게 목적이 아니죠.

차기를 목표로 출마하는 것이고 전국민 상대로 눈도장 찍어놓는 수준에선 나쁘진 않죠
선거포스터만 보더라도 자신의 약력을 쭈욱 나열해놨는데, 이게 뭘 의미할까요.
no image
PaSSion™ 17-04-25 21:22
 
저는 좀 다른데요.
유승민 이번 대선토론들 하는거 보면서 앞으로 절대 보고싶지 않은 정치인중에 한명으로 결정했습니다.
말을 잘하는데 그 내용을 보면 네거티브만 있고 네거티브를 위한 말은 일반적인 대학생수준의 지식을 가지고 있으면 누구나 유창하게 할 수 있어요.
자신의 정책은 이야기 안하고 상대방의 정책에 대한 비판만 하려고 하니 토론회가 개판이되고.. 그냥 자기 이름만 알리려 나왔다는게 너무 뻔히 보이니 보수중에 괜찮은 인물이라는 사람이 저정도 수준이라는데에서 앞으로 보수는 갈 길이 먼 것으로 보이네요.
     
no image
17-04-25 23:43
 
다른 의견 잘 들었습니다.
     
no image
구르미그린 17-04-26 21:29
 
대선토론 자체가 그냥 자기 정책 홍보하러 나오는 곳이 아닙니다 상대 후보의 정책과 실현가능성에 대해서 서로 비판하고 설명하라고 토론이 있는거죠 유승민 후보가 무슨 네거티브를 했죠?제가 볼땐 문재인 후보야 말로 본인의 정책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조차 모르겠더라구요 적어도 본인이 시행하겠다 하는 공약이면 당연히 재원조달을 어떻게 할지 설명해야된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문재인후보는 툭하면 사회적합의에서 결정하겠다 이런식으로 둘러대고 불리하다싶은질문이면 진짜 회피만 하더라고요 어제 정책본부장이랑 얘기하라고 했을땐 뭐 이런 오만한 사람이 다 있나 경악스럽더군요;
no image
식인사슴 17-04-26 00:41
 
저는 예전부터 유승민 후보에 관심을 많이 갖고 있었는데, 이번에 토론 하는 모습을 보고 정말 아까운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저의 관점에서는, 유승민 후보가 다른 유력 후보들에 비해 주제에 어긋나지 않고 논리정연하게 질문하고 답변하며, 본인 공약의 논리, 상세 내용 뿐 아니라, 경쟁상대의 공약들에 대해서도 많이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현재 보수세력에서는 "강남좌파"라는 소리를 들으며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한 경력때문에, 진보세력에서도 지지받지 못하는 상황이라, 당선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만,, 역시 선거는 끝까지 가봐야 알겠죠.ㅎㅎ

요즘 자유한국당이 바른 정당보다 지지율이 높은 것을 보며, 그렇게 최순실 사태로 국민들의 분노가 대단한 상황에도 끝까지 자유한국당에 붙어있겠다는 국회의원들의 마음이 이제는 이해가 되던데, 개인적으로는 유승민 후보가 이번에 당선은 못되더라도 일정수준이상 득표하여, 새로운 보수로서 생존하고 다른 정당들과 경쟁해 나갈 수 환경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no image
17-04-26 19:34
 
동의합니다.
no image
그립다 17-05-05 02:28
 
저도 내일 유승민에 한표 합니다.
Google Adsense
 
 
 

Total 3,680
[공지] 피해금액 모음 [21] YekeJasag 01-11 5981 36
[공지] 게시판 글쓰기 등급 상향 조정 [15] YekeJasag 06-18 37761 54
[공지] 성대사랑 모바일 래핑 앱 베타테스트 [5] 성대사랑 09-14 39635 13
[공지] 비추천 가이드 [7] YekeJasag 05-20 34081 -2
[공지] 질문게시판의 '질문' 기준 [16] 성대사랑 09-05 192846 22
[공지] ::: [필독] 성균인 인증 및 회원정보 마이그레이션 관련 ::: [64] 성대사랑 06-26 275712 22
[뻘] 학원가 진출하려는 동문님들 신중히 생각하세요 [6] 11-24 1107 25
[자랑] 의외의 계기 [6] 11-21 1279 22
[학교] 사랑하는 성대 후배님들에게 [4] 호주버스운전사 11-18 1696 26
[뻘] 성사 [1] 11-18 855 18
[펌] 2017년 성균관대 변리사시험 15명 합격 aa11 11-15 1767 19
[펌] 2017 변리사시험 최연소 합격 --- 성균관대 화학공학과 [5] aa11 11-10 2296 20
[뻘] 회사에서 나가라고 하네요 [28] 11-08 2359 34
[뻘] 1~2개월전 프리미엄독서실 창업한다고 글올렸던 졸업생입니다. [9] 변화무쌍 11-06 2475 22
[펌] 학문을 직업으로 삼으려는 젊은 학자들을 위하여 [6] 11-06 1815 20
[뻘] 인생이 쉽지가 않네요...ㅎㅎ [18] 11-02 3407 24
[학교] 우리학교 영어수업 지지와 학교의 위상 [10] shamini 11-02 973 28
[자랑] 6년만의 진급 [11] 알바언니 10-30 2635 20
[펌] us news & world report 2018 글로벌 대학 평가 순위(성대 3위) [5] aa11 10-25 2954 20
[펌] 중앙일보 대학평가 성대 2위 [9] 싱글싱글 10-23 3715 19
[뻘] 2019년 5월에 새 커뮤니티를 만들겠습니다. [13] 성균관대학교졸업 10-10 3460 21
[학교] 성대사랑 선배님들 [6] 10-10 1695 19
[펌] 검은머리 외국인이 한국에 빨대 꽂으려고 작업 중이네요 [5] 지노다! 10-08 3141 21
[뻘] 명절연휴가 싫은 27살의 한탄 [9] 10-08 2222 17
[뻘] 소소한 과일이야기 [5] Rainly 10-08 494 20
[뻘] 10년 전을 이야기하는 것은 진부하지만 [8] 10-07 1826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