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사랑 > 자유 > 주인의식





 
[뻘] 주인의식
 글쓴이  
 작성일시  2017-09-10 02:55:07
 조회수  1,914 번
 추천  22 번
 비추천  0 번
참으로 멋진 단어
"주인 의식"

이 단어를 어떻게 정의할까

어렸을 적부터 많이 들어본 주인 의식.
주인 의식이라는 멋진 단어가 요즘은 남용되는 것 같다.

어느 사기업에서나 강조되는 주인의식.
주인은 따로 있지만 우리 서로 회사의 주인이듯이 열심히?

어디서 부터 잘못되었을까

주인은 본인 소유의 기업에 있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겠지만,
피 고용인으로써 기업에 속하여 아웃풋을 낸다는 것은 늘 압박의 연속일 것이다.

이때 어떻게 주인의식을 발휘해야하는 것인가?

늘 테이블에 앉아 무거운 공기속에 세뇌교육이 시작된다.

회사가 어려워지고 있다.
임금 동결.
성과급 미지급.
인원 감축.
타 부서 발령.

"주인의식을 갖고 업무에 임하면 이를 극복할 것이다!"

그러니까... 회사의 규정, 방향, 정보 등 전혀 주어지지 않은 채로 그냥 내 것인 듯이 열심히 보살펴라?
마치 한 다큐멘터리가 생각난다.

뻐꾸기는 다른 새의 알을 떨어트린 후 둥지에 알을 낳는다.
그 새는 본인의 알이 바뀌어진줄도 모른채 그 알을 애지중지 돌본다.

보모는 그 알을 부화시킨 후 새끼를 먹인다.
그 뻐꾸기 새끼는 어느새 훌쩍자라 보모보다 더욱 비대해진다.

외형도 다르고 목소리도 다르지만 여전히 보모는 제 새끼인줄로 믿는다.

얼마나 무식한 동물인가, 얼마나 지극 정성인가.
물론 인간은 저렇게까지 행동하진 않는다.

하지만 여기서 주인의식을 강조하며 세뇌를 시키려하는 것은
내 인생이라는 둥지에 삶을 교체당하는 것이 아닌가?

여기저기서 들려오는 불평불만은 서로서로가 주인의식을 갖고 열심히 임하면 해결될 것이며, 경기 불황도 이겨낼 것이다.
그렇게 믿고 싶을 것이다.

우리들은 적어도 피 고용자임을 잊어선 안된다. 법적 근로시간 내에서 추가적인 수당은 노동에 대한 보상이며, 더 나은 노동을 위한 휴식도 필요하다.

주인은 노동에 대한 보상을 확실히 받는다. 흔히 대박을 터트리면 그에 대한 보상도 확실하다.

하지만 노동자는?
꾸준한 흑자임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 의 하락으로 노동자는 점점 불이익을 받는다.

정신속의 주인임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실 주인은 작년보다 10%더 많은 금액을 가져간다.
실 주인이라서.

주인의식을 정의하시길,
내 삶을 조금 회사에 양보하고 회사가 나아질때까지 서로 협력하자. 조금만 참자.

실제 주인의 행동은?
더 받아가고, 더 압박하고, 참을성이 없어지고....

주인의식이라는 단어는 잘못 명명된 단어이다.
앞으로 주인의식 이라는 단어 대신 노동의식이라고 했으면 좋겠다.

헛된 꿈을 꾸지 않게.


Ad
 
no image
녹색물통 17-09-10 12:06
 
와아. . .잘쓰셨네요. 동의합니다!
no image
주접나부랭이 17-09-10 20:06
 
노동자에게 노동자 윤리가 아닌 주인의식을 강조하는 것은 굉장히 기만적인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그들이 강조하는 "주인의식"이라는 건, 결국 노동자들의 회사에 대한 희생이었죠.
최근들어 이런 일들을 정상화하기 위해 근무요건의 개선을 요청을 하더라도, 기업은 현 경제의 불확실성과 글로벌 경쟁이라는 핑계를 대고 있습니다.
그런데 실제 주인은 주인의식이 없는 상태라는...

제 머리 속에 있었던 생각을 누군가 아주 잘 정리한 느낌입니다! 필력이 좋으시네요!
잘 봤습니다!
no image
식인종 17-09-11 10:07
 
혹시 현차그룹 다니시나요?
no image
하하웃지요 17-09-11 22:29
 
주인의식= ownership
내가 오너라는 마인드로 다녀도 된다는 뜻인감?ㅋㅋㅋㅋ
Google Adsense
 
 
 

Total 3,693
[공지] 피해금액 모음 [21] YekeJasag 01-11 6287 36
[공지] 게시판 글쓰기 등급 상향 조정 [15] YekeJasag 06-18 40948 54
[공지] 성대사랑 모바일 래핑 앱 베타테스트 [5] 성대사랑 09-14 42757 13
[공지] 비추천 가이드 [7] YekeJasag 05-20 37258 -4
[공지] 질문게시판의 '질문' 기준 [16] 성대사랑 09-05 195917 22
[공지] ::: [필독] 성균인 인증 및 회원정보 마이그레이션 관련 ::: [64] 성대사랑 06-26 279495 22
[뻘] 어느 당을 지지하든 당최 이해가 안되는 점 [2] 02-20 670 20
[정치] 김일성 가면은 대체 뭘까? [11] 02-15 1655 30
[뻘] 반려견이 죽었습니다. [4] 02-12 1054 24
[정치] 지나친 북한 미화에 역겨움이 듭니다. [24] 02-09 2672 46
[뻘] 많이 아프신 홀어머니 이야기 들으면 모두들 물러서는군요. [19] 01-27 1641 23
[뻘] 주절주절... [17] 01-20 1796 31
[학교] 교직원 고발 어떻게 해야하나요 [5] 01-19 1513 27
[뻘]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12] 01-13 2245 20
[뻘] 지방직 공무원 시험 관련 약간의 정보(?)글 [6] 화석인 01-07 1026 29
[뻘] 사는 게 정말 어렵네요 이곳에 잠시 속마음을 털어놓고 싶네요 [11] 01-02 1619 32
[뻘] (ㅃ)7년 후 다시, 나는 지금 정말 행복합니다. [7] 01-01 3061 28
[뻘] 공기업 취업 후기(+면접 실패담) 입니다 [11] 모이 12-18 1565 26
[뻘] 이른 나이에 뜻하지않게 찾아온 간암 [18] 12-11 1805 27
[학교] 4년6개월 취준 2년 수험기간 끝에 7급 합격했습니다. [19] 모드리치 12-11 4514 35
[뻘] 친구 어머님. [3] 유창고시원~ 12-09 2611 21
[뻘] 최근 면접에서 받았던 질문과 답변 [3] 12-04 3024 22
[뻘] 진로 고민으로 머리가 터질 것 같습니다... [65] 12-01 5181 37
[뻘] 뜬금없이 고백했습니다 [22] 11-22 2109 21
[자랑] 의외의 계기 [6] 11-21 2887 23
[학교] 사랑하는 성대 후배님들에게 [7] 호주버스운전사 11-18 3756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