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사랑 > 자유 > 인생이 쉽지가 않네요...ㅎㅎ





 
[뻘] 인생이 쉽지가 않네요...ㅎㅎ
 글쓴이  
 작성일시  2017-11-02 20:27:52
 조회수  4,510 번
 추천  29 번
 비추천  2 번

준비하던 시험에서 떨어지니 참 막막하네요,,,,

나이 스물아홉에도

취업도 못해보고

연애도 못해보고

참 한심하네요

친구들 보기도 부끄럽고

부모님 보기도 면목없고

휴,,, 이런 사람도 있으니 다른 분들 모두 힘내시고

 저 처럼 되지 않도록 열심히 사세요 ㅎㅎ

물론 저도 다시 힘내서 서른에는 취업도 하고 연애도 해볼겁니다..?

ㅎㅎ 모두 화이팅!






Ad
 
no image
Big Boy 17-11-02 20:32
 
젊고 이른 나이입니다. 앞으로 해나가면 되는거니 자신감 팍!
no image
보내는사람 17-11-02 22:00
 
저도 스물 아홉인데 비슷한 상황이라 요즘 부쩍 불안이 커디네요. 그래도 힘내봅시다 ㅋㅋ 좋은 일이 좀 늦게 온다고 생각하려고요
no image
퇴사하자 17-11-02 22:15
 
ㅠㅠ 잘되시길 기원합니다
no image
푸른밤 17-11-02 23:54
 
저도 준비했던 시험에 실패해 다른길 찾던중 지금 재직중인 회사에 입사한후 결혼도 하고 잘지내고 있네요 후배님에게도 다른길이 열릴겁니다
no image
화석공돌 17-11-03 01:34
 
하.. 저와상황이 비슷하시네요 ㅠㅠ 저는 올해 시험 떨어지고
하반기준비중인데 현재 모두 탈입니다 ㅠㅠ
힘내시고 화이팅입니다 !
no image
2 17-11-03 08:17
 
미괄식ㅅㅅ
no image
주접나부랭이 17-11-03 10:25
 
힘내세요!!
시험을 준비했던 기간이 더 단단해질 수 있는 시간이었을 수 있어요!
no image
푸으른하늘 17-11-03 11:56
 
힘내세요!!
no image
프리마베라 17-11-03 12:28
 
결국 다른길이 있습니다
no image
수라의 입 17-11-03 14:35
 
결코 늦은 나이 아닙니다.

시험에 대한 열망이 있으시면 다시 하셔도 됩니다.

저도 유사한 경험을 한 사람으로서 말씀 드립니다.~~
no image
L.F Sonata 17-11-03 15:54
 
잘 되시라고 추천!
no image
어린 아이 17-11-03 20:29
 
저랑 비슷하네요 무슨 기분일지 정확히 알 순 없지만 짐작은가네요...
다 때려치고 포기하고 싶고 그냥 사라지고 싶은 기분이네요
힘내시라는 말뿐 못하겠네요
no image
NewsWeek 17-11-04 02:41
 
서른에 취업, 연애도 좋지만. 준비하던 시험 도전이 더 좋아 보입니다~!  ~~ 충분히 도전할 많안 나이입니다.
no image
구름맑음 17-11-05 20:36
 
저도 한 때 비슷한 길을 밟았던지라 그냥 지나칠 수가 없네요 ㅎㅎ
지금은 불안하고 초라한 심정이실 수 있지만
가족과 친구들 모두 익글님 편이라는 것 잊지마시고
자신만의 속도가 중요한 거예요. 어떤 길이든 반드시 돼요!
그러니 글쓴님과 이 글 보시는 모든 분들 힘내시고 좋은 기운 얻으시길 바라요!! 
no image
100soooo 17-11-05 20:59
 
젊어요!!저는 29 가을에 시험준비한다고 회사퇴사하고 시작했었어요 이후 물론 오래하고 고생혔지만ㅎ잘다니고있지요
어떤일을하더라도 잘되길빕니다
no image
취직하고싶다 17-11-06 15:01
 
힘내세요!!!화이팅!!! 잘 되실거에요!!
no image
다리야 17-11-08 01:36
 
힘내십시오.
반드시 좋은 쪽으로 귀결될 겁니다
no image
17-11-22 19:03
 
헉 다들 고맙습니다 머리 좀 식힐려고 여행을 다녀왔는데..그 사이에 .. ㅎㅎ
이렇게 많은 응원 받아서 부끄럽고 감사합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
Google Adsense
 
 
 

Total 3,699
[공지] 피해금액 모음 [21] YekeJasag 01-11 6398 36
[공지] 게시판 글쓰기 등급 상향 조정 [15] YekeJasag 06-18 42907 54
[공지] 성대사랑 모바일 래핑 앱 베타테스트 [5] 성대사랑 09-14 44672 13
[공지] 비추천 가이드 [7] YekeJasag 05-20 39173 -3
[공지] 질문게시판의 '질문' 기준 [16] 성대사랑 09-05 197780 22
[공지] ::: [필독] 성균인 인증 및 회원정보 마이그레이션 관련 ::: [64] 성대사랑 06-26 281593 22
[뻘] 직장생활의 끝자락에서, 오랫만에 근황 이야기 [19] Rainblue 04-09 1501 56
[정치] 천안함 어뢰는 직접때리는게 아니라 버블제트임 [1] 03-30 1559 19
[뻘] 세상의 무게를 눈꺼풀로 짓이겨 내다. [4] 03-20 1628 23
[뻘] 미안한데 팀장도 괴롭다.... [18] 03-20 3011 32
[연애] 2년전에 회사에서 짝사랑하던 사람이랑 잘됐다고 몇번 익명 글 … [7] 03-13 1220 29
[뻘] 대중들의 이중성 03-06 1505 18
[뻘] 어느 당을 지지하든 당최 이해가 안되는 점 [4] 02-20 1954 20
[정치] 김일성 가면은 대체 뭘까? [11] 02-15 2611 31
[뻘] 반려견이 죽었습니다. [4] 02-12 1921 26
[정치] 지나친 북한 미화에 역겨움이 듭니다. [25] 02-09 3622 49
[뻘] 성대사랑 살아났으면 좋겟어서 올리는 취업정보 인천국제공항… [12] 01-30 1207 17
[뻘] 많이 아프신 홀어머니 이야기 들으면 모두들 물러서는군요. [19] 01-27 1819 25
[뻘] 주절주절... [17] 01-20 1893 31
[학교] 교직원 고발 어떻게 해야하나요 [5] 01-19 1685 27
[뻘]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12] 01-13 2581 21
[뻘] 지방직 공무원 시험 관련 약간의 정보(?)글 [6] 화석인 01-07 1099 29
[뻘] 사는 게 정말 어렵네요 이곳에 잠시 속마음을 털어놓고 싶네요 [11] 01-02 1741 32
[뻘] (ㅃ)7년 후 다시, 나는 지금 정말 행복합니다. [7] 01-01 3369 28
[뻘] 공기업 취업 후기(+면접 실패담) 입니다 [12] 모이 12-18 1683 27
[뻘] 이른 나이에 뜻하지않게 찾아온 간암 [18] 12-11 1880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