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사랑 > 자유 > 의외의 계기





 
[자랑] 의외의 계기
 글쓴이  
 작성일시  2017-11-21 22:31:22
 조회수  3,134 번
 추천  23 번
 비추천  0 번
신입생 때부터 4년 가까이 순수한 마음으로 아주 많이 좋아했던 사람이 있었다. 언제나, 그리고 모두의 실패한 사랑에 대한 핑계처럼 그 사람과는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
그런데 오늘 그 사람을 회사 식당에서 본 것 같았다. 아무런 감정도 남아있지 않았지만 그가 향한 곳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식사를 부랴부랴 마치고 자리에 앉아 사내 시스템에 그의 이름을 검색했다. 오랜만에 적어내린 세 글자가 조각조각 분해된 퍼즐처럼 낯설게만 느껴졌다. 아쉽고도 짧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나의 착각이었다. 이과를 전공한 그가 이 회사에 있을리 없다.
입사한 후로 지나온 1년 6개월 가량의 시간은 나를 전혀 다른 사람으로 만들어 왔다.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여러모로 바뀐 나는 그 이전의 내가 살아온 삶에 대해 단 한 번도 생각한 적이 없었다. 여유가 없었던 걸까.
오늘의 일은 그때의 그 사람을, 그리고 그때의 그 사람을 좋아했던 그때의 나를 떠올리게 했다. 새삼 기분이 좋아졌다. 회사를 다닌 후로 나는 줄곧 지금의 안정에만 안주하는 나를 부끄러워 했다. 학생 때 나의 순수함과 지금까지 내가 살아왔던 모습, 앞으로도 내가 버리지 않고 지켜나갈 가치관과 나 자신과의 약속, 나의 철학. 이것들을 떠올렸고, 갑자기 내가 대견하고 애틋해졌다.
조금 웃기기도 했다. 스스로를 자랑스러워하지 못하던 내가 과거의 남자와 닮은 사람을 보고 지금의 나를 좋아하게 되다니. 문득 내가 나를 의심했던 것은 지금까지의 나를 잊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일기를 써야겠다 싶었다.


Ad
 
no image
울타리 17-11-21 23:19
 
no image
오우예 17-11-21 23:33
 
달달하네요
no image
보내는사람 17-11-22 10:28
 
좋은 글 감사합니다
no image
고도리수 17-11-22 11:47
 
no image
Hotplay 17-11-22 20:47
 
no image
벼리조아 17-11-23 17:45
 
시절인연(時節因緣)
Google Adsense
 
 
 

Total 3,695
[공지] 게시판 글쓰기 등급 상향 조정 [15] YekeJasag 06-18 48680 54
[공지] 성대사랑 모바일 래핑 앱 베타테스트 [5] 성대사랑 09-14 47759 13
[공지] 비추천 가이드 [7] YekeJasag 05-20 42221 -3
[공지] 질문게시판의 '질문' 기준 [16] 성대사랑 09-05 200762 22
[공지] ::: [필독] 성균인 인증 및 회원정보 마이그레이션 관련 ::: [64] 성대사랑 06-26 285897 22
[뻘] 전문가의 실종 [10] Rainly 09-29 841 18
[펌] 2019 The Times 세계대학평가 순위 [2] aa11 09-27 1310 17
[펌] 2018 외교관후보자 대학별 합격자 순위 [1] aa11 09-27 934 16
[뻘] 성대사랑과 함께한 20대 [4] 종로구 08-22 836 21
[뻘] (펌) [총학생회] 성균관대 대표 커뮤니티 이름 공모전 [20] 08-16 890 30
[학교] 16학번 박재우 군을 위해 청원 참여 부탁드립니다. [27] 4b연필 08-01 4609 28
[뻘] 드루킹과 북한 개성공단 2천만평 개발 제안 [8] Rainly 08-01 620 17
[학교] 캘리그라피스트입니다. 오랫동안 망설이다가 이렇게 도움을 요… [11] 담야 07-20 2471 22
[자랑] 선배님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성대를 대표할 월드미스유니버… [22] danmii 06-25 1795 26
[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진짜 개판입니다. [14] 06-20 4010 28
[학교] 여러분 포기하지 마세요 [18] 알바소녀 06-15 3355 35
[펌] 성대사랑 취업 팁 ver.2 [13] 히히힛호 05-23 3195 28
[뻘] 6세 남자아이를 둔 아빠의 어린이날... [4] 푸른밤 05-05 2344 16
[정치] 이미 핵무기를 완성했는데 핵실험 포기가 무슨 의미인가? [10] 04-21 983 21
[뻘] 직장생활의 끝자락에서, 오랫만에 근황 이야기 [26] Rainblue 04-09 2687 80
[뻘] 대기업 추천합니다. [19] 03-31 2580 19
[정치] 천안함 어뢰는 직접때리는게 아니라 버블제트임 [1] 03-30 2668 20
[뻘] 세상의 무게를 눈꺼풀로 짓이겨 내다. [6] 03-20 2458 23
[뻘] 미안한데 팀장도 괴롭다.... [19] 03-20 4539 39
[연애] 2년전에 회사에서 짝사랑하던 사람이랑 잘됐다고 몇번 익명 글 … [7] 03-13 1547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