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사랑 > 자유 > (ㅃ)7년 후 다시, 나는 지금 정말 행복합니다.





 
[뻘] (ㅃ)7년 후 다시, 나는 지금 정말 행복합니다.
 글쓴이  
 작성일시  2018-01-01 21:51:39
 조회수  2,095 번
 추천  28 번
 비추천  1 번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성대사랑에 들어와봅니다.

기억하시는 분들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7
년 전 여름, 23살의 행복한 저에 대해 이 게시판에 글을 적었습니다
http://www.skkulove.com/ver3/bbs/board.php?bo_table=fb2010&wr_id=1374790&sfl=recom&stx=&sst=wr_good&sod=desc&sop=and&page=1

 

위 글에 당시 성대사랑 학우님들이 보내주신 응원이 어리기만 했던 저에게 많은 힘이 되었습니다.


7,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 동안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어떤 인생을 살고싶은지 알기 위해 철학과 인문학 수업을 듣고,
다양한 기업에서 인턴으로 일하고,
결국에는 전공을 기반으로 금융권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하기도 하고.

학교에서 만난 운명이라 느껴지던 사랑,
3
년이 넘는 시간에도 불구하고 한 순간의 오해로 그 사랑을 떠나보내고,
뒤늦은 깨달음으로 돌이키려 했을 때 그 사랑의 결혼소식을 접하기도 하고.

이 세상에 나라는 존재가 가지는 의미가 무엇인지 궁금하여,
무작정 회사를 그만두고 뛰쳐나와 생활비를 걱정하며 백수로 살아보기도 하고.

Make a dent in the universe 해보겠다고 스타트업에 뛰어들기까지.

 

어느새 시간을 잡고 지난 시간을 돌이켜 보려 하니,
이미 서른은 지나가고 31살의 첫날이네요.

 

오늘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지난 7년간 저에게 많은 힘이 되어준 위 글에 덧대어,
기준점을 하나 더 찍어두기 위해서 입니다.

 

이틀 전에, 제 인생에서 몇 개 없던 버켓리스트 중 하나를 달성했거든요.

제 나이 다섯살, 지방 소도시 판자촌 월세집에 네가족이 살던 시절
택시 운전을 하시던 아부지께서는 비번날 가끔 제 손을 잡고 근처 학교의 운동장을 산책삼아 걸어다니곤 하셨습니다.

하루는 저와 아부지 앞에 삼각별 마크가 달린 으리으리한 자동차가 지나갔고,
그 차를 궁금해하던 저에게 이렇게 아부지께서 설명해주셨습니다.
이야~ 저 차가 세계 최고의 차 벤-쟈다 벤-

그리고 저는 아버지께 서른이 되기 전에 저 차를 사드린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어릴 때 기억은 계단에서 굴러 앞니 8개가 한번에 빠진거 말고는 기억이 잘 없는데,
유독 이 장면만은 옛날 드라마 자료영상처럼 기억에 남더라구요.

 

그래서 이틀 전.
-쟈는 아니지만 방패로고 경쟁사 세단을 서울에서 5시간 몰고가 직접 건네드렸습니다.

(미리 계획을 잡고 지난달에 슬쩍 여쭤봤더니, 아부지께서는 최고의 차보다 남자의 차가 더 좋으시다더군요…)

 

미리 멘트를 준비해보긴 했으나 쑥스러워서 그저
아부지 새해 선물입니더하고 말았습니다.

세가족이 다시 모여 행복했던 7년 전,
이번에도 또 다시

지금, 나는 정말 행복합니다.

 

혹시라도 7년 전 글을 보신분이 이 글을 보게 되신다면,
그 분의 오늘도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순간이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ps.

아부지께 차키를 건네드리면서 이렇게 말씀드리고 싶었습니다.

“25년 전, 다섯살난 아들이 30살의 아부지께 했던 약속.
서른 살의 어른이 되어 돌려드립니다. 사랑합니다.”



Ad
 
no image
2 18-01-02 08:38
 
이전 글을 지금 봤는데 대단하십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no image
닉키 18-01-02 12:09
 
감사합미다. 좋은 글 주셔서. 힘얻고 갑니다.
no image
어나니머스 18-01-02 12:57
 
와 저 글 군대 사지방에서 보다가 가족생각이 나서 정말 펑펑 울었던 기억이 나요...

정말 멋지세요. 글쓴 분 앞날에 축복만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새해복 많이 받으시구요!

힘 많이 얻고갑니다^^
no image
남격남수 18-01-02 22:19
 
멋지다.
no image
곰잠 18-01-02 22:33
 
진심으로 멋지세요. 앞으로의 길도 행복하시기를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응원합니다!
no image
anderson90 18-01-03 13:14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댓글을 남겨야 겠다는 생각이 들어 글을 남깁니다.
앞으로의 인생 멋지고, 행복하게 사시길 바랄게요.
복 많이 받으세요:)
no image
어쩌다보니비밀 18-01-12 22:20
 
정말 멋있습니다. 응원합니다. 더 행복해 지실 자격이 있습니다.
Google Adsense
 
 
 

Total 3,686
[공지] 피해금액 모음 [21] YekeJasag 01-11 6194 36
[공지] 게시판 글쓰기 등급 상향 조정 [15] YekeJasag 06-18 40028 54
[공지] 성대사랑 모바일 래핑 앱 베타테스트 [5] 성대사랑 09-14 41885 13
[공지] 비추천 가이드 [7] YekeJasag 05-20 36346 -3
[공지] 질문게시판의 '질문' 기준 [16] 성대사랑 09-05 195032 22
[공지] ::: [필독] 성균인 인증 및 회원정보 마이그레이션 관련 ::: [64] 성대사랑 06-26 278512 22
[뻘] 주절주절... [15] 01-20 1175 21
[학교] 교직원 고발 어떻게 해야하나요 [4] 01-19 895 25
[뻘] 지방직 공무원 시험 관련 약간의 정보(?)글 [4] 화석인 01-07 821 28
[뻘] 사는 게 정말 어렵네요 이곳에 잠시 속마음을 털어놓고 싶네요 [10] 01-02 1329 29
[뻘] (ㅃ)7년 후 다시, 나는 지금 정말 행복합니다. [7] 01-01 2096 27
[뻘] 공기업 취업 후기(+면접 실패담) 입니다 [10] 모이 12-18 1301 25
[뻘] 이른 나이에 뜻하지않게 찾아온 간암 [17] 12-11 1634 27
[학교] 4년6개월 취준 2년 수험기간 끝에 7급 합격했습니다. [19] 모드리치 12-11 3681 35
[뻘] 친구 어머님. [3] 유창고시원~ 12-09 2403 21
[뻘] 최근 면접에서 받았던 질문과 답변 [3] 12-04 2785 21
[뻘] 진로 고민으로 머리가 터질 것 같습니다... [65] 12-01 4753 36
[뻘] 뜬금없이 고백했습니다 [21] 11-22 1990 21
[자랑] 의외의 계기 [6] 11-21 2734 23
[학교] 사랑하는 성대 후배님들에게 [7] 호주버스운전사 11-18 3483 28
[뻘] 성사 [1] 11-18 1485 22
[펌] 2017년 성균관대 변리사시험 15명 합격 aa11 11-15 3031 19
[펌] 2017 변리사시험 최연소 합격 --- 성균관대 화학공학과 [5] aa11 11-10 3092 20
[뻘] 회사에서 나가라고 하네요 [28] 11-08 3075 38
[뻘] 1~2개월전 프리미엄독서실 창업한다고 글올렸던 졸업생입니다. [9] 변화무쌍 11-06 3260 25
[펌] 학문을 직업으로 삼으려는 젊은 학자들을 위하여 [6] 11-06 2315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