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대사랑 > 자유 > 6세 남자아이를 둔 아빠의 어린이날...





 
[뻘] 6세 남자아이를 둔 아빠의 어린이날...
 글쓴이   푸른밤
 작성일시  2018-05-05 22:23:30
 조회수  2,077 번
 추천  17 번
 비추천  1 번



그냥 평범하지 않게 하루를 보낸거 같아서 끄적여 봅니다...


회사에서 요근래 하도 스트레스 받는일이 있어서 잠을 제대로 못잤습니다.


아침에 쉬고 싶었지만 어린이날 이라고 와이프가 애를 데리고 아차산에 산책가자고 해서


아침먹고 대강 치우고 아차산에 갔습니다.


경원유치원쪽으로 해서 올라갔는데 지하철역에서 내려서 좀 걷더군요.


간만에 산에오니 너무 좋아서...많이 걸으려고 그랬는데 아들놈이 오늘은 상태가 


안좋더군요. 자꾸 업어달라고 그러고..안걸으려고 하고..


또래 다른 애들보다 체격이나 체력이 상당히 좋은편이라서요..오늘 컨디션이 안좋구나..


생각해서 아쉬움을 뒤로한채 산에 많이 오르지 못하고 집으로 향했습니다.


뭐 물론 이만큼 걸은 거리도 아이의 나이를 고려할때 적진 않은거 같습니다.


근처 유명하다는 떡볶이 집에서 기다려가면서 떡볶이를 먹고 집에오는 버스를 타려고 횡단보도에


서 있었는데...반전은 이때부터 일어났습니다. 


갑자기 다 죽어가던 아들놈이..아빠 어린이 대공원 가자..라고 하면서 어린이 대공원쪽으로


엄마와 아빠를 끌더군요.


애 컨디션이 안좋으니..입구쪽에서만 서성이다가 집에 오려고 했는데 갑자기 아들놈이..


이때부터 눈빛이 달라지면서 뛰어 다니기 시작하더군요 ㅡㅡ;;


결국 입구쪽에서만 잠깐 있다가 오려고 했는데 후문으로 들어가서 동물원에 동물들 보고선


정문을 통해 나왔습니다.


집에오는 지하철을 타려고 지하철역 들어가는데 애는 하도 흥분해서 뛰어다니고 해서 볼이


빨개졌구요.. 


어린이날 이라고 제 부모님이 애 장난감 사주라고 용돈 보내오신게 기억이 나서..


그냥 빈말로 장난감 사러 갈까???


했더니...뛰어다니던 놈이 이제는 진짜 막 기분이 좋아서 날아다니기 시작합니다. 


건대롯데백화점 가서 사기로 하고 지하1층에서 아동용 코너 8층까지 에스칼레이터로....


올라왔는데 장난감 코너는 지하일층서 이마트쪽으로 가야 한다고 합니다. ㅜㅜ


다시 내려와서 장난감 코너 가서 장난감 두개를 사갖고 오는데 애가 막 흥분해 있는걸보니


얘가 아침에 내가봤던 애가 맞는건가...하는 생각도 들구요..


결국 집에와 저와 와이프는 몸이 막 쑤셨는데 아들놈은 피곤해서 잘줄 알았는데 여지껏


장난감 갖고 놀다가..억지로 가서 자라고 해서 재웠습니다.


오히려 제가 너무 피곤해서 실신해서 좀아까 잠을 좀 잤네요..


결론은..애들은 신나면 체력이 무한대라는 겁니다.ㅜㅜ


더불어 어린이 대공원 오늘 인파 엄청나더군요. 정문쪽은 아예 대로를 막아두고선 차 


못다니게 했던데 이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신분들 꽤 있었을듯 합니다.


자게에 애들 키우시는 부모님들 고생많으셨습니다.. 











Ad
 
no image
엔들리스 18-05-05 23:25
 
총각(?)이라 어떤 느낌인진 잘은 모르지만.. 왠지 굉장히 힘드셨다는건 느껴지네요  화이팅입니다
no image
나는야외계인 18-05-06 03:30
 
옛날에는 어린이날 안 챙겨주면 섭섭했고
머리 굵어지고는 어린이날 챙겨주면 겸연쩍었고
성인이 되고서는 그냥 빨간날이라 좋았는데
지금은 어린이날이나 크리스마스가 되면 부모님이 먼저 생각나네요.
이런 느낌이었겠구나..
no image
MOCHA 18-05-06 17:12
 
대단하시네요 ㅎㅎ 저도 여행갔다가 아버지가 아들한테 이런저런 이야기해주고, 걸을땐 힘들지 않는지 챙겨주고 하시는 모습이 뒤에서 바라보기만 해도 정말 훈훈하더라구요 ㅎㅎ 물론 애기들 체력이 무한대라는게 더 놀랍기는 하네요..ㅎㅎ 감당이 힘들것 같아요 
no image
부조리한인간 18-05-07 10:55
 
아이들도 재미 없고 힘든 걸 아는거 같아요 ㅎㅎ - 애아빠2
Google Adsense
 
 
 

Total 3,701
[공지] 피해금액 모음 [21] YekeJasag 01-11 6527 37
[공지] 게시판 글쓰기 등급 상향 조정 [15] YekeJasag 06-18 44840 54
[공지] 성대사랑 모바일 래핑 앱 베타테스트 [5] 성대사랑 09-14 46571 13
[공지] 비추천 가이드 [7] YekeJasag 05-20 41067 -3
[공지] 질문게시판의 '질문' 기준 [16] 성대사랑 09-05 199648 22
[공지] ::: [필독] 성균인 인증 및 회원정보 마이그레이션 관련 ::: [64] 성대사랑 06-26 284048 22
[자랑] 선배님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성대를 대표할 월드미스유니버… [20] danmii 06-25 1253 26
[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진짜 개판입니다. [12] 06-20 2403 26
[뻘] 취업난이 정말 심각한 것 같아요. [46] 06-16 1810 21
[학교] 여러분 포기하지 마세요 [17] 알바소녀 06-15 2166 32
[펌] 성대사랑 취업 팁 ver.2 [12] 히히힛호 05-23 2683 22
[뻘] 6세 남자아이를 둔 아빠의 어린이날... [4] 푸른밤 05-05 2078 16
[정치] 이미 핵무기를 완성했는데 핵실험 포기가 무슨 의미인가? [10] 04-21 952 20
[뻘] 직장생활의 끝자락에서, 오랫만에 근황 이야기 [26] Rainblue 04-09 2462 78
[뻘] 대기업 추천합니다. [19] 03-31 2311 19
[정치] 천안함 어뢰는 직접때리는게 아니라 버블제트임 [1] 03-30 2525 20
[뻘] 세상의 무게를 눈꺼풀로 짓이겨 내다. [6] 03-20 2344 23
[뻘] 미안한데 팀장도 괴롭다.... [19] 03-20 4206 39
[연애] 2년전에 회사에서 짝사랑하던 사람이랑 잘됐다고 몇번 익명 글 … [7] 03-13 1479 31
[뻘] 대중들의 이중성 03-06 1853 20
[뻘] 어느 당을 지지하든 당최 이해가 안되는 점 [4] 02-20 2215 21
[정치] 김일성 가면은 대체 뭘까? [11] 02-15 2837 30
[뻘] 반려견이 죽었습니다. [7] 02-12 2131 26
[정치] 지나친 북한 미화에 역겨움이 듭니다. [26] 02-09 3894 48
[뻘] 성대사랑 살아났으면 좋겟어서 올리는 취업정보 인천국제공항… [12] 01-30 1386 17
[뻘] 많이 아프신 홀어머니 이야기 들으면 모두들 물러서는군요. [20] 01-27 1898 24